북아일랜드의 세살배기 아기 ‘Lucy Boucher'(루시 바우쳐)는 ‘supraventricular tachycardia'(상심실성 빈맥)으로 인해 정상적인 사람들보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빠르게 뛰었고 심장마비가 왔었다고 합니다. 이 때문에 수술과 치료를 받았지만 산소부족 인한 신장장애로 ‘루시는’ 주에 3번 투석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합니다.

3d-printing-kidney-transplant_03

작년 11월 24일 ‘Guy’s and St Thomas'(가이즈 앤 세인트 토마스 병원)과 ‘Great Ormond Street Hospital'(그레이트 오몬드 스트리트 병원)의 전문가들의 협업으로 아이의 아버지 ‘Chris Boucher'(크리스 바우쳐)씨의 신장을 ‘루시’에게 이식했습니다.

3d-printing-kidney-transplant_04

성인의 신장을 아이에게 이식하는 것은 큰 위험성이 따른다고 합니다. 작은 아이의 몸에 이식하는 것은 매우 복잡하고 위험성이 있어 고난이도의 수술로 분류되기 떄문입니다.

3d-printing-kidney-transplant_05

복잡한 수술과정을 정확성있게 계획하고 복잡한 과정을 연습해 위험을 최소화 시킬 수 있도록 ‘가이즈 앤 세인트 토마스 병원’에서 보유한 3D프린터를 사용해 ‘루시’의 복부와 아이 아버지 ‘크리스’의 신장의 3D모델을 제작했습니다. (MRI와 CT를 이용해 신체부위를 스캔했고 광경화성 수지 분사 조형 방식(Polyjet)의 3D프린터로 제작되었습니다.)

3d-printing-kidney-transplant_01

‘크리스’씨는 처음 3D모델을 보고 너무나도 세밀하고 디테일한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자신의 신장이 ‘루시’에게 잘 맞을 수 있을지 궁금했지만 집도의가 수술계획을 세부적으로 세울 수 있음을 확인하고 안심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.

3d-printing-kidney-transplant_02

‘그레이트 오몬드 스트리트 병원’에서 4시간 동안 진행된 수술은 성공적이었습니다. 잠재적인 합병증을 고려했을때 최적의 수술방법이었다고 합니다. ‘루시’는 곧 보육원에 다닐 수 있을정도로 건강해질수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. 장기이식에 활용되는 3D프린터는 환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세밀한 수술준비를 위한 중요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 이와 같은 활용방법은 앞으로도 많은 환자의 생명을 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.

‘루시’가 앞으로도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바랍니다. 🙂


출처 : http://www.guysandstthomas.nhs.uk/news-and-events/2016-news/january/20160125-Worldfirst3Dprintingusedinlife-changingkidneytransplant.aspx
번역 : @xyzcm03

댓글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+